blog.betterface


러시아 월드컵 진출 국가대표 축구팀 기쁨보다 아쉬움이 남는 경기들...

스포츠/축구

방금전 우즈벡전 무승부로 끝내며 9회연속 그리고 10회 월드컵에 참가하는 경사(?)를 맞이했습니다! 축구팬이라면 매우 기뻐야할텐데 현재 기분은 진한 아쉬움이 더크게 자리잡고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경기내용이 너무 지루하고 상대에게 보여줄수있는 수를 전부 드러내놓고 하는데다 결과까지도 별로임...



가장 기대받는 손흥민은 여전히 혼자서 고립무원 우리 국대에 토트넘의 에릭센이나 알리가 없지만 너무 현저한 차이를 보여줌.. 권창훈은 경기감각이 떨어졌거나 컨디션이 그닥인듯.. 반박자 느림.. 수비야 잘해야 본전이지만 잘한다고 볼수는 없었고.. 팀전체로 기성용의 부재가 아쉬웠으나 주축선수 한두명 없다고 팀이 심하게 달라지면 그것도 실력임...


그나마 후반에 염기훈이 투입되면서 팀이 살아났고 이때부터 조금씩 보였지만 임팩트는 없었습니다. 이동국은 시간이 없긴했지만 아주 결정적일때 아쉽게 비껴가는 모습이 여전(어디선가 본듯한).. 국대에서 본 이동국은 아주 중요한 경기에서 아쉬운 모습이지만 다른선수는 거기에도 근접하지 못하고 못따라감.. 


염기훈의 투입으로 팀이 살아났는데 기술적인것도 중요하지만 경험과 무의식적이라도 나름대로 경기상황에 따른 해법이 투영되었을 플레이... 그외의 선수들은 기대에 못미침... 



감독이 되었든 선수가 되었든 팀의 확실한 구심점이 있어야 그나마 굴러가는 대표팀이 될듯.. 전체적으로 팀차원의 이타적인 플레이도 중요하지만 아직까지는 경기 전체를 보고 이끌어가는플레이 메이커가 절실한 상황.. 전반적으로 너무 잘할려고하는데 실수하지 않으려는 마음가짐이 오히려 독이되는 듯한 모습으로 간절함이 지금보다 더더욱 필요한 대표팀 선수들... 박지성처럼 팀 전체를 끌고갈만한 기량과 의지를 가진 선수나 아니면 전반적으로 반길만한 상황이라 할수는 없지만 악동기질이 있더라도 천재로 불리던 선수..  주변상황에 주눅들지않고 팀전체에 자극을주는 톡톡튀는 플레이어가 필요할수도.. 이천수나 고종수 같은...



결과적으로 접근했어야 하는 경기였지만 최근 국가대표 축구를 보면 이전같은 투혼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물론 90년대 국대 축구 경기는 아시아 맹주 자리에서 일본등의 거센 도전을 받는 형국이었기에 자존심을 지켜내기위해 안간힘 쓰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이과정에서 라이벌이 형성되었고 일진일퇴의 대결의 벌어졌습니다. 90년대 정작 월드컵에서의 성적은 초라했지만 경기 과정은 의지와 투혼이 충만한 경기들이었습니다. 결과는 나빴고 속상해도 선수들의 의지와 투혼은 볼만했던 경기(당시에는 이것을 실력이 부족해 덤비는것에서 오는 한계라고 여겼지만 이제는 보고싶은....)가 꽤 많았습니다.


2002년이후 국가대표에 들어갈만한 선수들은 해외진출도 활발하고 선수들의 동기부여나 의지도 있다고 보여지지만 기대치만큼의 경기나 결과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감독을 바꿔도 마찬가지인걸 보면 경기내외적으로 국가를 대표하는 선수로서의 마인드에 무언가 부족한것이 아닌가 보여집니다.  아마 올림픽때나 잠깐 주목받는 다른 종목이라면 이런 이야기 하지 않습니다. 축구 국가대표는 가장 핫한 그리고 주목받는 종목의 선수이고 명실공히 국가를 대표하는 종목중에 최고봉에 올라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만한 대접을 받는 선수들이기 때문...


스포츠의 정치적 이용이나 국가를 대표한다는 낡고 신파적인 부분은 빼놓더라도 그냥 경기가 재미없어진것이 가장 큰 문제일듯... 그래도 한 집단을 대표하는 것이고 아직까지 아시아에서는 최정상권이기에 결과 만큼 과정에서 보여주는것도 중요해졌습니다. 



앞으로의 경기에서는 이런 간절함과 투혼이 보여지기를 기대해봅니다. 그래도 월드컵에 진출했으니 다시금 기대를..




* 비전문가의 눈으로 본거라 실제는 조금 다를수 있겠지만 답답함은 사실.. 국가대표 축구는 선수와 관계자들의 그들만의 리그가 아닌 전체의 것이기 때문...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