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메이저리그 박찬호와 동갑인 텍사스 투수 콜론 7회까지 퍼펙트를 기록하며 벌렌더와 투수전

스포츠/해외야구

텍사스의 최고령 투수 콜론이 있습니다. 1973년생으로 우리나이로는 46세이고 박찬호와 무려 동갑내기... 그것도 중간계투나 마무리로 잠깐 틀어막는게 아니라 선발투수진입니다.


올해 텍사스의 선발진이 많이 무너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콜론은 지난경기에이어 건재...


휴스턴의 선발은 지난해 월드시리즈에서 활약하며 명성에 걸맞는 우승반지를 처음 끼었던 벌렌더였습니다. 벌렌더 역시 치리노스에게 홈런을 허용했지만 8회까지 이외의 안타를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7회까지 한루도 진루를 허용하지 않으며 퍼펙트를 기록해 대기록을 세우는것이 아닌가 하는 기대감도 있었지만 8회에 볼넷과 안타를 연속허용하며 노히트 노런은 물론이고 완봉승까지 날라간 상황이라 내려옴.. 나이를 생각하면 노련함이야 말할수 없겠지만 체력과 정신력 모두 대단한 선수라고 하겠습니다. 


구속은 젊은시절만큼 나오지않았지만 지저분한 궤적을 가진 놀라운 제구력으로 17타자 연속 첫구 스트라이크를 기록.. 세계 최고의 리그인 메이저리그 강타자들을 상대로 그것도 알투베가 건재한 지난해 우승팀인 휴스턴임을 감안하면.. 대단하다는 이야기가 계속 나옵니다.



우리나이 46세 박찬호와 동갑내기인 콜론의 역투



* 메이저리그 야구팬이라면 알겠지만 콜론은 2012년 테스토스테론 약물에 걸린적이 있는데 현재 LA 다저스에 맹활약중인 야스마니 그렌달과 같이 걸려 50경기 출장정지를 받았었고 그전에 류현진이 받은 토미존서저리 수술과는 다른 줄기세포 시술이라는 특이한 시술을 받은 이력도 있습니다. 재기과정에서 보여준 성적이 약빨이라는 시선도 존재합니다. 이런 경력때문에 지금은 약물을 하지는 않겠지만 부정적인 시선도 많습니다.



휴스턴 에이스 벌렌더의 역투 8이닝 1실점 11개의 삼진을 잡아냄




경기는 텍사스가 연장 접전끝에 3:1로 승리했고 연승모드로 들어섰는데 하지만 추신수는 부진을 빠져나오지 못함.. 타격폼 교정이후 첫슬럼프가 꽤 오래가는듯.. 앤드루스가 빠져 타선의 짜임새도 나빠진 텍사스는 추신수도 부진하면서 상황이 좋지는 않습니다. 오랜기간 텍사스의 기대주였던 프로파를 비롯해 라이언 루아나 로빈슨은 부상선수들 공백을 완벽하게 메우지 못하는 모습이었기에 텍사스 초반성적은 곤두박질..


슬럼프때는 한두경기 쉬는 것도 괜찮은데 드쉴즈 오도어의 부재로 주전이 많이 이탈한 텍사스는 그럴 여유가 없기에 더욱더 안타까운 상황인데 드쉴즈가 복귀하면 추신수는 몇번을 칠지도 주목되지만 그전에 슬럼프부터 극복하는게 우선..



콜론과 벌렌더의 대결은 간만에 어릴때 TV로 실시간으로 봤던 선동렬 최동원 대결이후 짜릿한 투수전을 본듯...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