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남녀 양궁 전종목 석권을 노리다 - 2016 브라질 리우 올림픽 남자 개인전 이승윤 구본찬

스포츠/스포츠일반

오늘 새벽 장혜진이 여자 양궁 우승을 차지하면서 무적의 실력을 과시했습니다. 남자 양궁도 강하지만 실력이 많이 평준화 되어있기에 우승은 장담하기 어렵습니다. 세계랭킹 1위인 김우진이 떨어진것만 봐도 조금만 실수하거나 경기당시의 환경에 따라 승패가 뒤바뀔수 있기때문입니다.


양궁은 그동안 우리나라때문에 룰이 지속적으로 바뀌기도 했습니다. 올림픽에서는 아니지만 오래전에 거리별로 시상하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우리나라 선수들이 유독 양궁에 강한이유는 여러가지 추측이 있었습니다. 젓가락 사용이나 고구려 벽화를 근거로 원래 그렇다는 유전적 DNA를 이야기하기도 하지만 결론적으로 이야기하면 선수들의 피나는 노력의 결과이고 국제대회 우승보다 치열한 국내대회 선발전의 투명함과 치열함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아무리 이전 성적을 바탕으로 본인 명성이 높더라도 선발전에서 떨어질 수 있는 부분때문입니다.



남자 양궁 단체전 결승전 마지막 세트 영상





장혜진 여자 개인 결승전 마지막 세트 영상





이번 올림픽 양궁 경기는 이제 남자 개인전 부분만 남게되었습니다. 남녀 단체전 동반우승에 여자 개인전 우승까지... 뜬금없이 최여진 어머니의 SNS상에서의 기보배의 개고기 논쟁이 일기도 했었지만 개인탓을 할수 없는 부분이란건 일반적인 상식의 잣대를 들이대면 대부분이 말도 안된다는것이고 관록의 기보배 선수도 신경쓰지 않겠다고... 엄마의 사회적 행동을 연예인이란 이유로 딸이 사과하는 것도 여러가지 정황적인 이해는 가지만 조금 이상함.. 


여름철만 되면 일어나는 개고기 논란이 올림픽까지.. 현재 기보배 선수의 페이스북에는 해외에서까지 비난이 들어오는중으로.. 개고기 반대는 최근의 애견문화를 보게되면 대체로 이해가 가지만 어떤 한개인을 타겟삼아 여론몰이식 논쟁적으로 접근하는건 옳지 않은 방법이고 결론적으로 갈등만 더욱 크게 조장해 개선하는 것도 더디게되는 부분입니다. 개고기를 먹는것에 대해 엄청나게 불편한 사람도 있겠지만 아직까지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사람도 꽤있고 오래전부터 내려오던 보양식 풍습이기에 점진적인 변화를 유도해야하는 부분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여러가지 이유로 개고기를 전혀먹지 않지만 주변 사람들이 먹는것에 대한 반감은 없습니다. 다만 학살적으로 개를 도축하는것에는 절대적으로 반대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동네나 공원에서 조그만 강아지라도 풀어놓고 다니지 않았으면 하는 스트레스가 더욱 크게 다가옴.. 몇번의 경험을 바탕으로하면 노약자들에게는 한순간 위험할수 있더군요.


이야기가 많이 빗나갔는데 오늘부터 시작되는 남자 개인전에서 비록 김우진 선수가 나오지는 못하지만 이승윤 구본찬 선수를 응원해봅니다.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