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베토벤의 1980년대적 리메이크 루이스 터커 찰리 스카벡 - 미드나잇 블루 Midnight Blue 1982

영상 속으로/뮤직비디오

1980년대의 팝음악은 전세계적인 반응을 일으키며 많은 주목을 받았고 아무래도 빌보드 차트가 미국에서 발표되는 것이기에 미국 아티스트들이 많았지만 다양한 국적의 가수들이 주목을 받았습니다. 특히 영어권이라 그런지 영국 아티스트들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노래를 부른 루이스 터커는 성악가로 영국 출신입니다.  오페라 가수이지만 팝음악으로 이름을 먼저 알리게됩니다. 이노래는 원래 베토벤의 피아노 소타나 비창 2악장으로 루이스 터커가 데모 제작한 미드나잇블루를 이전에 만났던 팀 스미트에게 건넸고 데모를 친구이자 음반제작자인 찰리 스카벡에게 보내 프로듀스하고 동시에 싱글곡 Midnight Blue에서는 같이 노래를 부르며 완성됩니다. 사람에게 있어 인연이란게 이런듯.. 아무리 재주가 좋아도 이를 알아주고 좋은길로 동행해주는 사람이 필요합니다.




앨범은 1982년에 발표되었고 우리나라에서 1984년 무렵에 널리 알려졌습니다. 


원곡인 베토벤의 비창이 가지는 익숙함과 엄숙함 그리고 루이스 터커의 탁트인 목소리가 어우러지고 찰리 스카벡의 분위기 있는 탁한 목소리도 조화가 매우 잘된 곡입니다.



루이스 터커 (Louise Tucker)












Midnight Blue     - 1982



"Midnight Blue"

"Only for You"

"Hush"

"Shadows"

"Waiting for Hugo"

"Voices in the Wind"

"Jerusalem"

"Graveyard Angel"

"Gettin' Older"





Flag Counter


폴포츠 내한..

영상 속으로/화제집중
어제 아침에 지하철에서 무료신문을 보다 폴포츠의 내한이 5월에 있으리라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이전에 이우진님의 번역 동영상을 통해서 접한 기억이 있는데 사람의 인생이라는 것은 한순간의 변화로 아주 상이한 경로의 방식으로 삶을 이어가는듯이 보이지만, 그이면에는 특히 재능과 관련된 것이라면 각고의 노력이 전제 되어야 한다는 점을 상기시켜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재능을 지녔다해도 빛을 보지못한 많은 사람들이 있지 않았을까도 생각해보게 됩니다.

폴포츠는 오페라가수의 꿈을 가지고 있는 평범한 휴대폰 외판원이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서양사람들의 부러운점은 삶의 여러가지 조건속에서도 자신의 꿈꾸던것을 이끌어내기 위한 노력부분입니다. 물론 우리주변에도 볼수 있지만 자주 볼수있는 것이 아니기도 합니다. 이전에 커다란 기계를 조립하던 프랑스 사람이랑 일을 한적이 있는데 자기 2번째 직업은 가수라면서 클럽같은데서 부른다고 하기에 안믿긴다는듯한 눈치를 주었더니 작업장에서 샹송을 불러제끼는 모습을 본적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오페라는 취향이 아니긴하지만(장시간 알아듣지못할 외국 노래로 공연하는 것을 지켜보는것이 어려워 보이기도 하고 입장료도 그렇지만 이전에 오페라 단장님이랑 영상 작업하면서 하일라이트 부분과 흐름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는 그런대로 이해를 하게 되었습니다. 하바네라,투우사의 노래,축제의 노래,별은 빛나건만 등등 당시에 편집한것은 체코의 유명한 공연단이라고 했었는데 소름이 돋을 정도의 전율을 순간적으로 받기도 했었습니다. 다만 악보집을 보여주면서 설명할때는 조금 뻘줌해지기도 했었지만....)

폴포츠


이우진님의 최근작인가 보네요.. 마지막 결론 부분을 빼면 유사한 경험을 해본듯도...

독일 된장녀


블로그의 관련글:
2007/08/30 - [UCC 동영상 속으로/화제집중] - UCC를 만드는 사람들 7 - 이돌컴



Flag Counter


UCC 동영상을 이용한 광고는 비상업적인 접근법이 유효..

초보의 영상활용/보관 및 활용

어제 보일락말락 아일락 립싱크 동영상을 보고 한참 웃었습니다.
그뒤에 생각해보니 기업에서 간접광고 방식으로 유효하리라는 생각이 스치고 지나갔습니다.

기존의 UCC동영상 서비스 업체와 제휴해 진행하는 이벤트 형식의 영상모음은 이만한 재미를 부여한것이 없는것으로 기억됩니다. 현재 이 영상이 해당업체의 마케팅방식인지 사용자의 재치로 인해 나온것인지 분간이 되지 않지만 후자쪽에 가깝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물론 패러디물이기에 극적인 반대현상을 보여줍니다.
실제로 본편에 해당하는 CF가 공중파에 나왔을때는 고아라가 이쁘긴 했지만 기존의 가졌던 이미지와 다르게 어필한 탓에 커다란 광고효과를 봤다고 하기는 어렵습니다.(성인 연기자로 거듭나는 과정의 하나라고 생각됩니다)

한가지 문제점은 이 제작물은 누가 원저자인지 알방법이 없습니다. 여러군데 퍼져있기만 하고 ...
이부분은 동영상 검색시에 표시하는 방법을 강구하는 것도 추후에 도입해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하단의 동영상은 두개를 동시에 틀어놓고 보면 더욱 재미있습니다.

보일락 말락 아일락 립싱크 동영상



아일락 CF 원본 출처:고아라 영상블로그



물론 아직 시장에서 실효성이 검증된 형태는 아니지만 브랜드 이미지를 알리는데는 상당히 유효하리라 생각됩니다.
하지만 한가지 한계는 패러디라는점.. 패러디는 패러디하려는 원본이 존재해야 한다는 전제가 필요합니다. 작고하신 문학평론가 김현선생님이 유하의 재미있고 신선했던 시들을 평할때의 이야기를 빌리면 패러디는 패러디하는 대상과 원본사이의 긴장관계가 중요하다고 한적이 있습니다. 이부분을 생각하면 오히려 더 복잡한 양상이 나올수도 있습니다. 원본을 존재해야 한다는점. 부정적 이미지가 생기지 않는다는 전제에서 재미있어야 한다는 점.

얼마전에 마이클잭슨의 땡벌시리즈를 볼때도 유사한 경험을 했습니다.
물론 개인의 재미차원이고 이로인해 마케팅적 이득을 본기업이나 개인은 없지만 하나의 사례로서...
80년대에 코미디 소재로 많이 쓰였던것을 재미있게 구성한 영상입니다.
비디오를 제작하신 한잔소주님 : http://blog.naver.com/hanjansoju



어제 검색중에 이돌컴이라는 명칭으로 UCC제작을 해오는 이우진씨의 카페에 가입후에 글을 보니 UCC는 비상업적 접근이 유효하다는 진단을 내리고 있었습니다. 이이야기는 경험에 근거한 것이라 상당한 울림을 주었습니다.

이돌컴의 UCC제작실 카페

이돌커의 UCC 제작실 작품: 오페라 투란도트를 부른 휴대폰 판매원 (한국어 더빙판)






마케팅에 적용할때 UCC동영상은 저비용으로 고효율을 이루어낼수 있는 단서를 봤습니다.
기존의 영상광고 방식으로 UCC 동영상에 접근하는 것은 오히려 반감이 더 심해지지 않을까 합니다.
오히려 몇일전 남자 김태희의 영상CF가 들어간 LG의 휴대폰 광고 시리즈는 신선하게 다가 왔습니다.
한가지 더 덧붙이고 싶은것은 기업들이 UCC라는 단어를 이용하고 싶어하는데,
자꾸 기존의 방식을(유행에 편승한 무임승차) 들고나올때는 조금 안타까움을 느끼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제품의 부각이전에 문화적으로 선도하는 방식의 마케팅을 생각해봐야할 시점입니다.
이전에도 없던것은 아니지만 점점 빈도가 높아지리라 생각됩니다.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