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수인선 지나던길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지난주에 안산 사동의 시곡중학교 건너 뒤편 감골 도서관 갔다 오느길.
예전에 안산에 어릴때부터 살던분은 눈이 잘 안온다고 하던 이야기를 올해 아주 실감하고 있습니다.
TV에서 보던 다른지역 풍경처럼 제대로 눈을 본기억이 없습니다.

이때 조금 쌓였다가 저녁때 다시 없어진 기억이 있습니다.

이곳은 시곡중학교에서 본오동 방향으로 넘어가는 다리밑인데 위로만 지나다녀서인지 밑에 그림이 있는것은 미처 보지 못했습니다. 미끄럽고 땅이 진곳이 있어 아이 손잡고 가느라 그림을 제대로 못봤지만 몇장 사진에 담았습니다. 이길은 원래 수인선이 지나던 곳입니다. 사동의 옛명칭이 사리라고 이야기하면 어떤분들은 알아챌수도 있지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본오동은 소설 상록수의 무대였고 실제로 이곳 아파트촌 가운데에는 소방서와 교회가 있고 이쪽 뒤편에 최용신 기념관이 있습니다. 작년엔가 다시 정비했다고 하는데 이전에 산책하러 여러번 갔던 기억이 있습니다.(사진과 영상이 모두 있는데 정리를 하는중입니다.)

이 다리밑에 중앙으로 앞뒤로 보면 철길의 흔적이 있고 어떤곳은 아직도 철로가 남아있기도 합니다.

처음으로 혼자 통채로 집어서 호떡먹는 지완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리밑 도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너와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맞은편(낙서가 심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밖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엇을 의미하는지 설명한 것이 없더군요. 낙서와 어우러져 있어서 인지 조금 어색하기도...
어릴때 다리밑에서 줏어왔다는 우스개 소리에 억울해하던 기억이 납니다.

안산이 김홍도의 고장이라는 부분을 상기시키면서 미술적인 행사와 각종시설 및 전시에 나름대로 공을 들이는 모습을 보입니다. 경기도립미술관이라던가 단원전시관등의 시설을 떠올리면 그렇습니다.서울에서 북적거리는 곳을 보다가 왔기에 생각보다 행사가 적다면 적은편이지만 안산이라는 도시가 변모해가는 문화적 동력이 되었으면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블로그의 관련글:

2007/12/11 -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 징검다리 건너기..
2007/11/24 -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 크리스마스 트리와 안산 스타맥스
2007/10/29 -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 안산 중앙역부근 수인선 지나던 길 그리고 해바라기..
2007/10/22 -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 안산 감골도서관과 수인선 지나던 길..
2007/10/22 -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 초지시장에서..

'사람과사람 > 일상에서 만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산 부곡동의 인라인 공원에서.  (0) 2008.02.22
수인선 지나던길  (0) 2008.01.16
유기농 감귤과 그림  (9) 2008.01.15
2008년에 처음 쓰는 글..  (0) 2008.01.02



Flag Counter


안산 중앙역부근 수인선 지나던 길 그리고 해바라기..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안산 곳곳에 이전 수인선 지나던 흔적들이 있습니다.

이곳은 중앙역에서 고잔역 방향으로 있던 철길이고 산책로로 꾸며져 있습니다.
현재는 코스모스가 피어있지만 한여름에는 해바라기가 심어져 있었습니다.

여름에 우연히 타게된 택시안에서 기사님과 이야기를 하다가 들었던말 가운데 몇가지..

해바라가 축제니 하면서 심지만 해바라기는 도로변에 심기에는 생존이나 관리하기에 그리고 이에따른 미관상 좋은 선택이 아니라면서 해바라기 심은 사람이 직접 이야기 했다고 하더군요..
실제로 제 사무실 맞은편에 아파트 주변에 심어두었던 해바라기는 심어놓고 꽃이 필때까지 잠깐 반짝하더니만 여름내내 패잔병처럼 쓰려져 있었습니다.
주변에는 해바라기를 꺽지 말라는 안내문과 감시카메라로 촬영중이라는 말이 있었지만 관리는 부실한것이 아닌가 하는 의문을 많이 가졌었습니다.보다보다 못해 언제 치울려나 바라보는 심정으로 촬영을 해두었는데 그날 저녁때 전부 정리가 되어있더군요. 도로변이나 기타 건물주변에 심는 품종으로 해바라기는 좋은 선택이 아닌것으로 보입니다.

또한가지 문화행사 유치가 많아지고는 있지만 행사이름도 모른채 그냥 택시를 타고 오는 연주자들을 자주 봤다면서 한심하다는 이야기를 할때도 있었습니다. 비단 이곳만의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되지만 좋은 현상은 아니겠지요...

중앙역부근의 수인선 산책로와 코스모스

\"사용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여름 주변 대우 푸르지오 아파트 옆 도로변의 해바라기의 시든 모습
(기억에 한달정도 서서히 늘어진 모습에서 시들어갔습니다. 사진과 같은 시든모습으로 2주정도이상 본것으로 생각됩니다. 출퇴근길이라 매일 봤습니다)


촬영한날 오후에 정리된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Flag Counter


안산 감골도서관과 수인선 지나던 길..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집에서 산책코스로 주말에 가는 곳중에 하나가 안산 사동에 있는 감골도서관입니다.
도보로 30분가량 걸리는데 지나가는 길에 다리를 건너는 곳은 옛날 수인선이 지나다니던 철길입니다. 아직 철길의 흔적이 남아있는 곳도 있고 구분하기 힘든곳도 있습니다.

안산 사동은 이전에 사리포구라는 말을 들어보신분들은 연상이 금방될듯합니다.
지금은 아파트와 주거지로 변모했기때문에 이전에 포구였다는 사실을 알기 힘들지만..

안산에는 시민들이 자주 이용할수 있는 도서관이 이곳 감골도서관과 호수공원 옆에있는 중앙도서관이 있습니다. 성포동에도 하나 있다고 들었는데 가본적이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산에 거주하는 분들은 일인당 3권씩 이주일동안 빌릴수 있으며 이곳 감골도서관과 중앙도서관 모두 가능하고 대출증도 서로 사용이 가능하기에 양쪽을 다 이용하면 이주일에 6권을 빌릴수도 있습니다.

이전에는 부지런을 떠느라 양쪽에도 12권을 빌려다 보기도 했었는데 문제는 반납이라.. 바쁜일이라도 생기면 어려울때가 있기에 집에서 가까운 감골도서관을 주로 이용합니다. 도서관을 내려오면 가끔 2000원짜리 자장면을 파는 중국집에 들르기도 하고 전에는 길건너에 있는 대동서적의 북카페를 가기도 했었는데 처음생겼을때는 아주 아늑하고 조용한 공간이었는데 요즘은 초중생의 공간으로 완전히 변모했더군요.. 활력이 넘쳐 좋기는 한데 우리가족만 달랑있고 나머지는 10대초반들로 꽉채워져있어 조금 어색한감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전처럼 편하게 가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올봄에 있었던 일이니까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왼쪽 그림에 있는 책은 2주내내 우리아이와 함께하던 교통안전에 관한 책인데 이것만 보겠다고 하는통에... 다른책들은 별로 관심도없이 방치된 상태로 있다 반납되었습니다.


예전에 수인선이 지나다니던 곳.. 지금은 주민들을 위한 공원으로 바뀌었고 밑으로 내려가보면 간간히 철로가 남아있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서관 가는길(2주전 빌릴때와 이번주에 반납할때 사진이 섞여있습니다)

돌아오는길에 짜증이 났던것은 인도를 넘어서 주차한 차들과 인도를 막아서 주차한 차들.. 장애우에 대한 시설이 부족한 부분도 있지만 유모차를 끌고 다니다보면 일부 생각이 짧은 분들 혹은 무의식적으로 행동하는 것이기는 하지만 남을 배려하는 마음이 부족한 분들을 볼수 있었습니다. 사진 촬영 이전에 막혀있던 곳에서는 돌아가기 애매해서 전화번호를 찾았더니 보이지도 않았습니다. 집으로 오느길에 여러곳에서 이런 현상을 만나 차도로 넘어갔다가 다시 인도로 되돌아왔다를 반복했습니다. 지금은 조금 만성이 되기도 했지만 기분이 아주 나빠지는 것들은 어쩔수가 없습니다.

휠체어 끌고 다니시는 분들이 바깥출입을 하기힘든 이유를 조금이나마 알수있는 부분입니다. 아이가 많이 컸기에 이제는 유모차를 버릴시점이긴 하지만 갓난아이를 데리고 아이엄마 혼자서 유모차를 끌고 다닐때면 많이 부딪치는 현실중에 하나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전에도 이야기한적이 있지만 유모차 바로 앞에서 경적을 울려대는 통에 신경질적으로 싸움을 할뻔한 적도 있는데 기계가 먼저인지 사람이 먼저인지....



집으로 오느길 공원옆 인도에서 엄마랑 준비땅 놀이하는 중...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