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김태형'에 해당되는 글 1건

  1. 두산 양의지 처벌과 메이저리그 아레나도 벤치 클리어링


두산 양의지 처벌과 메이저리그 아레나도 벤치 클리어링

스포츠/프로야구

따지고보면 스포츠의 미덕은 공정성입니다. 누구에게나 동등한 룰로 적용된다는 원칙이 있기에 재미가 있다고 할수있습니다. 


물론 현실에도 법이란게 있지만 고의던 고의성이 없었던 지켜지지 않을때도 있고 개중에는 불합리한 것들도 존재합니다. 스포츠도 현실과 마찬가지 현상들이 나타날때가 빈번합니다. 다만 스포츠에 재미를 느끼는 이유는 때때로 마주치는 현실의 야비함이 배제되어 나온것이라는 믿음과 이걸 지켜야한다는 불문률이 있다고 생각하기때문입니다.


불문률이 깨지게되면 오늘나온 아레나도와 페르도모의 메이저리그 벤치 클리어링처럼 혼탁한 장면이 나오게됩니다. 우리에게는 박찬호의 발차기나 오도어의 복싱을 떠올리게되는데 간간히 나오는 이런 장면들은 권장되지는 않지만 사람 사는 곳에서 발생하는 갈등의 양상을 볼수있는 것으로 쉽게 말해 싸움구경을 할수있는 선에서 마무리 될수있는것들입니다.




아레나도 페르도모의 주먹다짐 동영상





양의지의 경우는 심판과의 갈등입니다. 본인과 감독은 고의성이 없었다고 이야기했는데 흔하게 볼수있는 장면이 아닌데다 판정으로 불만 가득했었기에 바로 일어난 상황이라 고의성이 있었다고 해도 말이되는 상황입니다. 감독이 불러다 혼내는것 같지만 결론적으로는 무마시키는 성격이 강함.. 이순간에는 흥분상태인 선수보다 감독이 더욱 뜨끔했을듯.. 중징계라도 받게되면 팀에 타격이 큼...






선수와 선수끼리 발생하는것과 심판과 선수와의 관계에서 발생하는것은 성격이 다릅니다. 선수끼리 경기장 안에서 발생한건 단체 스포츠임을 감안하면 (축구는 허용이 안되지만) 야구에서 벤치클리어링은 불가피한 상황에서는 하는게 팀차원에서 맞습니다. 


하지만 심판과의 문제를 이런식으로 해결하려들면 해당 스포츠의 전제가 무너지는(스스로의 무덤을 파는 행위) 매우 역설적 상황이기에 설사 불합리하다하더라도 해결 방법을 다르게 가져가는건 매우 중요합니다.  양의지 선수의 행동은 설사 까마귀날자 배떨어진거라해도... 고의성 여부를 떠나서 어떤식이던 징계를 하고 넘어가야할듯..( KBO에서 조금 애매한 해명과 함께 벌금 300만원에 사회봉사 80시간으로 안할수는 없고 생각보다 가볍게 넘어가는듯...)



아직까지는 우스개소리지만 로봇을 심판으로 세워야 한다는 소리도 있는데 정서상 받아들이기 힘들고 우연성이 지나치게 배재된다면 재미가 반감될수도 있을듯.. 프로스포츠도 결론적으로는 보는 재미가 있어야 하는것이기에 상당기간의 시간이 지나야 도입이 되지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심판은 있는듯 없는듯 정확한 판단이 최고의 미덕이지만 인간이기에 실수도 한부분으로 받아들여야.. 경기가 재미없어질 정도로 오심을 계속하는 무능력한 심판을 퇴출시키는 시스템 정착이 중요하지만 심판의 문제는 심판과 야구협회 차원에서 해결해야 할일이기도...



메이저리그에서도 종종 볼수있는 심판판정이지만 너무 아니다싶으면 그자리에서 조금 어필하고 푸는게 제일 좋은 방법이고 우리나라도 대부분 이렇게 넘어감..



추신수 어제경기 애매한 판정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