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히딩크 논란과 축구협회의 우유부단함 그리고 멕시코 월드컵때의 차범근 차출문제

스포츠/축구

최근 히딩크 감독을 국대로 데려오자는 여론이 비등해졌습니다. 블로그에서도 몇번 언급한것처럼 개인적으로는 어떤식이던 히딩크 감독이 우리나라 국대에 기여하길 기대합니다. 신태용 감독의 거취도 매우 중요하지만 이에앞서 우리나라 축구의 경기력 향상이 더욱 큰 명제가 되어야합니다. 이명제 속에서 접근해야만 국민적 공감대와 해결책이 나오기때문입니다.




오래전 1986년 월드컵에 진출했을때 때아닌 차범근 논란이 있었습니다. 분데스리가에서 마무리하던 시절이지만 아직도 활발하게 활약하던 시절이었는데 여러가지 이유중에는 예선에도 참가하지 않아 형평성에 문제가있고 그동안 다져놓은 팀워크를 해친다는 이유로 축구협회등에서 의견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당시 여론과 박종환등 축구인들의 강한 주장으로 출전했습니다. 물론 차범근도 소속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출전을 강행했습니다. 월드컵에서 골을 기록하지는 못했습니다만 세계적으로 유명한 선수였기에 상대팀에게는 요주의 인물로 꼽히며 수비수를 달고 다니며 집중마크를 당했습니다. 이로인해 최순호등 다른 선수에게 기회가 갔습니다. 당시에 차범근은 소속팀에서 보낸 의료진을 대동하고 왔기에 생소했던 국내 선수들은 철저한 관리에 혀를 내둘렀다고도 합니다.


차범근은 당시 33세로 30세만 넘으면 거의 은퇴하던 우리나라 풍토에서는 한물간 선수로 보일수도 있었습니다. 차범근은 선수시절 일부 기자들과 그리 관계가 좋지 않았던걸로 알려졌는데 가장 큰 이유는 당시 유럽까지 취재왔던 기자들이 요구했던 것으로 스페인에서 열리던 세계올스타전 여비를 주지 않았기 때문으로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원칙주의자로 알려진 차범근이 이런걸 줄리는 만무.. 이후로 한동안 미디어에 엄청 시달리기도 한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예전에 후추에서 본것으로 기억함)


당시 분데스리가는 지금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나 스페인의 프리메라리그정도의 위상이었고 마라도나의 시대일때 차범근은 요즘으로 보면 메시나 호날두급은 안되어도 알기쉽게 지명도 정도만 가지고 설명하면 첼시에서 한창때의 드록바 정도는 되었습니다. 이런 차범근도 멀쩡하게 활약하던 시절임에도 국대에 부르네 마네 하던 축구협회 시절이었습니다. 


지금 이게 떠오르는건 왜인지...


이회택 김주성 황보관등 한시대를 풍미했던 스타들이 축협비리에 연루된건 굉장히 가슴아픕니다.. 어릴때 굉장히 좋아하던 선수들이었는데... 내부적인 문제가있고...  히딩크 관련 나오는 보도들도 보면 균형잡힌 시각보다 어떤 입장에 서기위해 날을 세우는 모습으로만 느껴지는건 혼자만의 생각이 아닐듯...



Flag Counter


축구협회가 일본축구협회에 보낸 공문 문제

스포츠/축구
축구협회에서 일본 축구협회에 보낸공문이 문제..
런던올림픽 박종우 선수의 관중이준 독도는 우리땅 피켓을 잠시들고있다 내려놨지만 사진이 촬영되었고 
여러경로로 이미 일파만파로 커진상태..

결국 박종우 선수는 시상식도 참가하지 못하게되었고 박용성 회장의 말로는 IOC 관계자의 말을 듣고 동메달이 팀차원에서 박탈될지도 모른다는 판단을 내려 일단 수용했다고 하는데 일단 발생자체가 의도성이 없는 우발적인 일이였고 정치적인 표현만으로 실제적인 메달 박탈까지 간 사례는 없어 논란이 된상태..

그 중간에 축구협회에서는 개별적으로 일본축구협회에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고 했는데 일본쪽에서 한국축구협회에서 사죄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한국축구협회에서는 사죄는 아니고 단순한 유감 표명이었다고 해명..하지만 원문 공개는 외교적인 문제라 안한다고... 여기까지 그냥 그런가보다 할수 있는 상황.. 실무적인 피치못할 사정이라도 있을듯하기에..

하지만 보냈다는 원문이 공개되면서 발칵 뒤집힘.. 
굳이 문서까지 보내며 이럴필요까지 없었지만 지리적으로 가깝고 여기저기에서 아예 안볼것도 아니기에 상대방을 배려
즉 실무자끼리는 접촉해야하니까 지나친 경색보다는 나중을 생각해서 미리 다져둔 우호의 멘트가 아니라.. 
에고 이거는뭐 지나친 저자세로 사죄에 가까운 굴욕적인 문서..

일본축협이 FIFA나 IOC도 아니고 해당사안에대한 결정권이나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것도 아닐뿐더러..
설혹 그렇다 치더라도 보내지 말았어야 하는내용..

이런 액션이 불가피하게 필요했으면 모든것이 우리가 원하는 방향대로 어느정도 결론난 상태에서 
실무자끼리 구두로 이해시키기위해 잘지내보자는 영업멘트나 생색정도로 끝냈어야 할일아니었나 반문해보기도..
아니면 말대로 국제적 관례라 좋던실던 의지와 관계없이 해야한다면 애초에 상호간 내용은 대외비로 하던가...
앞에서 말한대로 시간을 좀 벌어놓고 끌던가 했어야하는 상황..

왜나하면 이유는 아주 단순명료 
박종우는 우리나라 선수이고 누구보다 선수입장에서 부모처럼 대변해주고 관리하는곳이 축구협회여야하기때문에..
이부분은 결국 축구인들을 위한 즉 결과적으로 자기자신들을 위하는 길이기도..
현재의 대응은 아주 민감하게 반응할수밖에없는 국민적인 감정과 여론을 끌어내는것이기에... 결국 긇어 부스럼.. 
크게 잘못한것도 없는데 옆집에다 스스로 잘못했다고 인정하고 사과까지하는 모양새..

결론적으로 축구협회의 일하는 방식이나 조직개편은 불가피할듯..
실질적인 부분과 비전 모두를 가지고 축구인들을 위해 일해야하는데... 
축구라는 스포츠가 가진 상징성을 고려하면 아주 답답한 이번 사태..

김주성 사무총장이 망가지는 모습을 보니.. 
청소년시절 엘리트코스를 거치지 않은 즉 학연지연에 얽매이지않고 순전히 축구 실력으로 올라간 선수..
차범근이후 한동안 우리선수들에게 가혹했던 분데스리가 황선홍 이동국이 부상으로 실패했고
김주성은 독일시절 보쿰시절 2부리그에서 베스트11에 뽑히고 분데스리가 1부리그까지 올라왔지만 다시 한국으로 유턴..
화려하게 은퇴경기까지 생중계되던 레전드급 선수
국대시절 특유의 헤어스타일과함께 우리나라 국가대표 상징이었고 대단히 좋아하는 선수였는데..


박지성도 은퇴후 스포츠행정일을 하고싶어 한다고했는데.. 
국내축협에서 왔다갔다하지말고 꼭 생각대로 FIFA에서 힘쓰길..


귀국길에 기자회견하는 김주성 사무총장..


국회에서 답변하는 조중현 축구협회회장..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