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경기도미술관'에 해당되는 글 3건

  1. 해바라기 - 안산 화랑공원
  2. 안산 화랑공원 맑은 가을 하늘 (2)
  3. 경기도립미술관에서 본 두개의 전시


해바라기 - 안산 화랑공원

사람과사람/안산 풍경과 일상
지난 주말 점심도시락싸들고 나간 화랑공원..  
새로 시작한 경기도의힘이란 전시회보러 경기도 미술관에 갔다
지완이는 공원내에서 인라인도 타다..
마침 그곳에서 행사중이던 청소년 발표회도 보고..

산책하며 돌아가는 길.. 길가에핀 해바라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 안산화랑공원
도움말 Daum 지도



Flag Counter


안산 화랑공원 맑은 가을 하늘

사람과사람/안산 풍경과 일상
안산 화랑공원의 맑은 가을 하늘..
10월 15일 화랑공원내 경기도 미술관에 미술의 공공성에 대한 강의들으러 갔다 촬영해온 아내... 
맑은 가을 하늘이 보기만해도 기분이 밝아지는 느낌...

9월까지만해도 해바라기가 심어져 있던곳..
꽃이 모두지고 지금은 모두 없어졌네요..




경기도 미술관 앞


경기도 미술관 뒤편




경기도 미술관 옆 호수쪽의 청명한 가을 하늘
















맑은 하늘처럼 항상 상쾌해지길 바라며...

안산 화랑공원은 넓어서 큰행사들이 많이 이루어지는 곳입니다.
야외 공연장이있어 공개방송같은것들도 심심찮게 이루어집니다.
화랑공원 맞은편 오른쪽은 와스타디움과 안산문화예술의 전당이 있고 왼쪽으로는 초지시장이 있습니다.
중간에는 단원구청과 넓은 공터들이 있는데 이곳은 안산에 돔구장이 들어선다면 예정부지인곳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 안산화랑공원
도움말 Daum 지도



Flag Counter


경기도립미술관에서 본 두개의 전시

미술여행/전시회정보

25일 크리스마스 점심무렵.. 개관무렵 미로전을 본 이후로 가보지 않았던 경기도립미술관..
가끔 부실공사로인해 장마철에 물이샌다는 뉴스만 간간히 접해봤던...
개관무렵 갔을때 새건물 냄새 때문에 당시 아토피가 심했던 지완이 때문에 당분간 가지 말아야 할곳으로 정했었는데 이번에 가보니 그런부분은 이제 걱정하지 않아도 될듯...

경기도 미술관 웹사이트

웹사이트를 찾아봤더니 101번 버스가 상록수역 방향에서 간다하기에 가벼운 마음으로 무작정 타고 갔더니 안산시청지나 불과 5분거리에 있는 장소를 안산 시내버스 특유의 꼬인 창자처럼 에스자로 왔다갔다 40여분만에 도착 짜증 제대로.... 기사아저씨게 물어봤더니 가긴간다기에...
혹시 대중교통을 이용해 상록수역이나 한대앞역서 타실땐 52번을 이용하시길...

입구에 있던 2008 크로스장르_건축제안전



작품설명이 부족해서인지 이해부족이었는지 잘 와닿지 않았던 시공간.. 더구나 앞서 이야기한것처럼 짜증에 지친 상태에서 도착해서인지 조금 건성으로 보다 나왔음...  전시장이라는 공간에서의 전시는 건축적 아이디어의 축약이라기에 해당 설명서를 보면서 다시 생각해보는중..

오히려 벽면에 촘촘하게 들어서있던 어린이벽화 프로젝트가 눈길을 끌었는데...
상세보기 -  http://exh.gma.or.kr/
어린이들이 그린 벽화이미지들은 이유가 있겠지만 오히려 널리 퍼트리는 것이 공공프로젝트라는 취지와 부합하고 좋지 않을까 아쉬움도..(해당 웹사이트의 엄중한 경고 문구에 드는 생각..) 합리적 사용범위를 제정하고 이용범위를 산정하는것이 현재같은 시점에는 매우 필요해 보입니다. 특히 공공기관이나 공익적 프로젝트부터 의무적으로 혹은 강력한 권고를 해보는것도 괜찮을듯 싶기도 합니다. 블로거 시대에 맞게 여러형태의 위젯을 만들어 보는것은 어떨지 하는 생각도....CCL을 떠올리며...







언니가 돌아왔다 작품사진 웹페이지



2008경기미술프로젝트 ''언니가 돌아왔다'' 전시 스케치 영상

작가들이 오랜기간 유무형으로 공들인 흔적과 실질적인 생각들이 투영된 상당한 수준의 작품들이었습니다.
(해당 전시는 작품훼손 문제로 촬영이 금지.. 이부분은 개인적으로 아주 궁금한 부분이기도 한데 카메라 플래시가 작품훼손에 미치는 영향은 어느정도일까...? 어디선가 들어보기도 한것 같은데...)

개인적으로 페미니즘이 현재 시점에서 사회적 문제의 중점적 위치에서 이야기할만큼의 사안인지는 조금 의문이지만 해당 작가분들은 상당시간과 깊이를 가지고 파고들어간듯...
아마 10여년전 즉 IMF 이전이었다면 상당부분 피부에 와닿지 않더라도 인간으로서 여자로서 혹은 어머니와 누이들 그리고 할머니 아주머니의 이야기이기에 작품의 깊이와는 별개로 사회적인 메시지로서 아주 많은 공감과 지지를 보냈을지도 모르겠지만(오래전에 조한혜정의 탈식민지시대 지식인의 글읽기와 삶읽기를 읽은 뒤부터 조금씩 가져본 관심이 피상적이나마 많은 간접적인 이해를 하게되었지만 ..물론 그이후로 커다란 무게감을 가지고 생각해본적은 별로없지만...) 세련된 메시지를 지닌 이번 전시회에서 느껴진것의 메시지의 울림은 상반되게도 많은 다른부분으로 산란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즉 전폭적인 공감을 하기에는 자의식의 과장처럼 느껴지는 부분이 다른 통로로 보완 혹은 이해시켜주는 메시지를 찾지 못하게 되었는데... 즉 주관성의 영역에 머무르기에는 사회적인 메시지라는 선입견으로 포장한 개인적인 생각인지 모르겠지만 예술에서 기대할수 있는 뻔한 메시지임에도 참신성 혹은 의외성의 발견이라는 측면에서는 기대에 못미친 이유를 생각해 보았는데... 더구나 예술적 기교 측면에서는 생각보다 상당한 수준에 들어선것들이라 더욱 이부분을 생각해보게 되기도.. 화려한 수사뒤에 숨겨진 공허한 메아리처럼 느껴진 이유의 배경은 무엇일까...

피부로 경험한 것이 아니기에 조심스런 부분이 존재하지만 현재에 대입해보면 오히려 투정으로 변질되어 투영될수도 있는 맥락이 상당히 있기에 페미니즘이라는 말이가진 이전의 이미지와 다른 모습으로 의견의 피력과 설득력을 가지고 공동의 방법론을 구하는 시대가 되지 않았나 생각해봅니다. 공동의 방법론 같은 이야기를 끄집어낸 이유는 사회적인 문제화와 상당부분 겹치기 때문이라 여겨지기에 개인적인 문제가 더 중심에 있다 하더라도 이제는 내면의 울부짖음이 아닌 공식화된 표면에서 의견은 다를수 있지만 일리를 가진 다른 여러 가치들과 적절한 방안과 이해에 바탕한 현실적인 개선책을 논구하는 것이 장기적으로는 유효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시대의 페미니즘은 공감이라는 부분을 이끌어내기 노력해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의미로서의 참신성이라.. 페미니즘이 아니라 어떤 부분이더라도 어렵긴 하지만, 진정성이 느껴지더라도 예술이라는 형식을 지니고 나온다면 참신성은 기교와 의미 모두를 충족시킬때 형상화된 표현물의 메시지가 강렬하게 다가오리란 생각을 잠시 해보게 되었습니다. (작품의 일부중에 19세미만 출입금지란 푯말이 있었는데 호기심에 문을 열었더니 내부는 창고비슷한 것이었고 작품은 푯말까지만이었던듯 뻘쭘해서 나왔는데 작가분인지 관리하시는분인지 슬쩍 웃기도...아내와 아이를 쳐다보며 뻘쭘한 웃음...)

집으로 가는길 화랑공원 산책길..
추웠지만 미술관 앞 호수의 갈대들과 철새로 보이는 오리들을 쳐다보다 해지는 모습에 잠시 감상에 빠지기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 경기도미술관
도움말 Daum 지도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