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육아비디오 - 음식점에서 삼십세 이하는 하면 안되는것은?

사람과사람/성장비디오

여섯살 무렵 한참 까불기 시작하는 남자아이들.. 어설프게 자기손으로 직접해보겠다고 까불기 시작하는 나이입니다.


집앞 청국장집에 갔다가 물수건 나온것을 보고.. 봉인된걸 꺼내지못해 낑낑대다 꺼내더니.. 다짜고짜 딱기시작.. 아저씨들이 자주하는.. 아빠는 삼십세 이상만 하는거라고 말해줌...





육아비디오 30세이하 금지행위는? - https://youtu.be/_sdp_5HFPOM






Flag Counter


관악산 계곡에서 물장난 - 성장동영상

사람과사람/성장비디오

관악산 계곡에서 물놀이 과천방향에서 올라가는길로 예전에 한번 데리고 정상까지 갔다가 아빠가 까무러칠뻔.. 거의 들쳐업고 올라갔다온적이 있는데 다시는 안감.. 이후 초등학교 입학후에 데리고 갔을때는 혼자힘으로 잘올라감..



블로그의 관련글

2008/04/22 - 관악산에 오르다 올챙이를 보다...





아이를 키우다보면 특히 남자아이들은 엄하게 군기 잡아서 키우는 분들도 있을텐데.. 간혹 열받아서 몇번 시도했었는데 결과적으로 하지않기로.... 우선 대외적으로(?) 매우 얌전하고 자기할일 잘하는편이고 간혹 주저할만큼 신중한면도 있기에 이런 성격은 너무 제지만 하다보면 주눅들 것같은 부분이 있었고 그렇게 너무 억눌려 엄한 분위기에서 큰 아이들은 어른이 되어서 사춘기가 오는경우도 있다고합니다. 일반적으로 밖에서 활개치는 아이들이 집안에서는 억눌려있는 상황일 경우도 많다고합니다. 


육아는 크게 상식의 범주를 넘어설 만큼의 극단적이지 않다면 역시 정답이 없습니다. 상대적인 해법과 장점이 있을뿐... 그리고 부모와 유대관계가 깊고 미숙한 부분이 있더라도 믿음에 기초하면 정서적으로도 안정이 되기에 행복한 삶의 한부분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초등학교때는 놀이가 최고의 스승이라고 보입니다. 요즘처럼 명문대 나와도 취업도 변변치 못한 현실에서는 서열세우듯 지적인 발달만 키울게 아니라 소통을 잘하고 장기간 이끌어나가는 심리적 안정성과 배려의 심성을 가진 사람이 전면에 나설수 있기를 기대하고 방향을 잡아나가고 있는중... 







Flag Counter


[육아비디오] 치킨가면의 추억

사람과사람/성장비디오

이곳 안산에서 영업하던 치킨집중에 치킨가면이 있었습니다. 독특한 캐릭터 가면을 쓰고 배달을 하시던 모습이 기억납니다. 특히 더운 여름날에는 힘들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물론 아이들은 매우 좋아했습니다. 길거리에서도 마구마구 손흔들어주고 신나게 부르고.. 아들도 마찬가지로 시대에 따라 캐릭터만 다르지 로봇과 각종 차에 정신팔리는 나이로 마트라도 가면 뭐라도 하나 사야 순조롭게 집에오던 시절이 있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기억도 못하는... 에고...




안산은 계곡이 없는게 단점인데 집앞 성호공원 분수대에는 대부분 10살이전의 아이들로 붐비고있습니다. 이곳과 인공폭포에 가면 또하나있지만 현재 공사중이고 늦가을에나 다시 오픈될것으로 보입니다.


치킨가면은 현재 폐업했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런부분 취향이 아니고 마징가제트 세대라 뭐가뭔지 정확한 분류가 되지 않습니다. 이후로는 이때 아들이 즐겨보던 파워레인저와 뽀로로로 훌쩍 넘어왔고...




이곳에 2014년에 설치된 음악분수


열살무렵까지 여름이면 이곳에서 하루종일 보내다 왔습니다. 얌전한 편인데도 남자아이라 노는게 여자아이들이랑 많이 다른것 같습니다. 딸만 키우는 집에서는 이런 남자아이들의 성향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관련글

2007/12/31 - 아들심리학....2007년을 보내면서








Flag Counter


[일상의 추억] 수상한 병원의 과격한 의사선생님 영상 - 병원놀이

사람과사람/성장비디오

2009년 8월 여섯살 무렵의 영상 아직 한창 까불거리며 엄마랑 놀이하는 시절.. 남자아이들이 칼놀이 할때 애지 중지 아끼던 것중에 하나인 칼로 주몽검..  파워레인저 검과 더불어 가장 오랫동안 가지고 놀던 검...



이때는 갑자기 커다란 왕주사로 돌변 환자역할하는 엄마에게 과격하게 주사를 놓고.. 





아토피가 심하던 시절로 7살에서 8살까지 멀쩡한 날이 없었습니다. 열살정도까지 가면서 대부분 사라졌는데 이때문에 맘고생 몸고생 하던 엄마와 아들.. 엄마는 조금이라도 덜어주려 매일매일 즐거운 놀이를 만들어 놀던 시절입니다. 지금은 게임하기 바빠 엄마 상대 안해주더군요..







Flag Counter


[일상의 추억] 경마공원에서 어린이용 보트 타기

사람과사람/성장비디오

취학전까지 자주 가던곳이 동물원에 가느라 과천대공원이고 일년에 한두번은 옆에있는 경마공원에 갔습니다. 경마공원에 아이랑 가면 마차타고 승마체험에 놀이터에서 한참 놀다 오는곳이었습니다. 경마공원에 가면 자전거도 대여해줍니다. 자전거타고 이곳저곳 다녀볼수 있습니다.





여름에는 물놀이용 보트를 타고 올수도 있습니다. 여름밤에 경마공원 축제를 하는데 지금도 하는지 모르겠네요.. 물론 이곳은 경마 경기가 있는날은 말달리는걸 가까이에서 볼수도 있는데 이런날은 중장년의 남자들이 매우 많이 오기도합니다. 대부분은 관람석에서 보기에 경기장 가운데 있는 아이들 놀이터는 크게 상관이 없습니다.



아들이 매우 재미있어했던 경마공원내 물놀이 보트타기

멋모르고 제일 많이 까부는 시기인 예닐곱살입니다.


2009년 8월 경마공원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