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콜롬비아전과 세르비아전 국가대표 축구경기의 달라진점은 정신력

스포츠/축구

같은 선수들의 조합이지만 이렇게 다른 경기내용을 보여준건 결국 평소의 정신력에 달려있었다는 반증이라고 볼수있습니다.


위기의 한국축구는 경기력 측면에서 조금은 케케묵은 정신력 논란에 휩싸였고 매우큰 위기를 맞이했습니다. 이전만 하더라도 국가대표 레벨에서의 경기에서 의욕과잉이 경기를 그르칠때가 있었지 이런식으로 하려고하는 의지가 적어보이고 어딘가 설렁설렁하면서 어딘지모르게 몸사리는듯한 분위기로 위기를 맞이한적은 없었습니다.


어디에서든 마찬가지이지만 특히 국가대표 축구처럼 아주 많은 관심을 끄는 경기는 방심이 가져오는 결과는 치명적이기도합니다. 이번에 정신력도 실력의 일부분이라는걸 뼈저리게 깨닫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전에는 정신력 운운하면 기술이나 체력에서도 딸리고 지원도 최상급이 안되니 정신력으로 버티라는 어떤부분은 모진소리로 들리기도 했었는데 기술 체력 지원등이 상당부분 해결된다해도 혼신의 힘을 다하는 정신력이 부족하면 소용없다는걸 알게되었습니다. 


세가지가 서로 맞물려야 좋은 경기력이 나오게되고 한부분이 많이 부족하면 전체적으로 어렵게 된다는점인데 그동안 체력 기술을 끌어올리며 개인적으로 향상된 부분은 있었지만 이 두부분만 가지고 정신적인 부분을 간과하면 경기력이 참담할수 있다는걸 알게해준 이번 월드컵 예선전이었습니다. 앞으로 국가대표에 선발되는 선수들은 이부분 항상 염두에 두어야하고 감독이나 코칭스테프도 마찬가지...


콜롬비아전에서는 손흥민과 기성용 두 주축 선수가 살아나고 팀전체도 살아나면서 의욕적으로 경기를 했고 결과까지 잡아냈습니다. 팬들은 지더라도 투지넘치는 경기를 바랬는데 승리까지 하면서 원하는 모습을 보게된 경기였습니다. 더구나 손쉬운 상대가 아니였고 아무리 시차가 있더라도 월드컵 남미예선을 통과한지 얼마안된 강호이기에 더욱더 의의가 있습니다. 콜롬비아는 이후 중국전에서 4:0으로 이긴걸보면 우리나라가 경기를 잘했습니다.


세르비아도 이전시대 유고연방의 하나로 이탈리아와 네덜란드도 탈락한 유럽지역 월드컵 예선을 통과한 강호입니다. 첼시에서 뛰던 이바노비치가 주장으로 있는 팀인데 피지컬이 돋보이는 팀입니다.


갑자기 한달만에 이렇게 바뀐게 신기한데 아무리 스페인의 코치진이 합류했다하더라도 선수단내의 위기의식과 김호곤의 기술위원장의 사퇴등 냉냉한 주변 분위기가 한몫한것으로 보입니다. 계속 이런흐름을 살려 월드컵에서도 신태용호의 선전을 기대...



신고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