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이천 - 국제 결혼하는 처제 결혼식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직접적으로 관련있는 사람이 국제결혼하는 것은 처음보았네요..
아내의 외사촌인 처제는 결혼후에 한번인가 본적이 있었는데 얼마뒤에 호주로 공부하러 간다더니 현지에서 조각하는 친구와 눈이맞아... 고향인 이천에서 결혼식... 종손집안의 장녀로서 한국적인 정서를 많이 알려줄것이라던 아내의말.. 몇일있으면 다시 호주로 돌아갈 예정..

시종일관 화기애애하던 결혼식
다만 웨딩비디오는 호주는 PAL 방식인데 하고 생각하다.. 디지털에서는 별상관이 없지...
두사람의 결혼식을 축하하며 항상 알콩달콩 행복하길 기원하며...

신랑의 여동생과 어머니와 함께 기념촬영중인 지완


이전에 비디오테잎이 아직까지 주류를 이루던시절 우리와 비디오방식이 다른 중앙아시아나 유럽쪽의 비디오를 들고오시던 분들이 생각나기도..중앙아시아의 조각같은 미녀와 결혼하던 남자분의 비디오는 결혼식과 피로연해서 장장 4시간을 넘어가기도...집에있는 기기로 간혹 재생이 되지 않을까하고 여러번 돌려보기에  앞부분은 손상된 구간이 종종 발생하기도... 비디오 방식이 다르다는 것을 몰라 한참을 애태웠다는 분들도... 경제논리에 냉전의 산물인 비디오 방식은 테잎매체에서 디지털 매체로 바뀌었고 냉전도 사라졌고 디지털화하면서 상용 DVD에 적용되었던 지역권도 무력화되었고...

도착전에 시간이 남아 근처 연못과 정자가 있는 곳에서..
연못안에는 어른 팔뚝만한 비단잉어와 잉어들이 가득..
지완이는 무척 크다면서 쭈그리고 앉아 한참동안 쳐다보기도..

문득 이문구 선생의 소설 한대목이 기억나기도..
재벌집에서 집사로 일하던 분이 내버리라던 비단잉어를 매운탕해먹던 대목이었는데.. 가시만 가득하고 맛이없었다던..
읽은것이 10년은 족히 넘은지라 제목은 기억이 나지않네요.. 주변의 자연인에 가까운 인물에 대한 이야기었는데..
외국어로 번역이 무의미한 이문구 선생의 소설을 한참 낄낄거리며 재미있게 읽던 기억이 나기도..



다리로 이어진 중간에는 애련정이라는 정자 주변 풍경이 멋있더군요..
맞은편에는 벚꽃과 개나리가 피어있었습니다.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