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한일관 주인 프렌치불독에 물린 사망사건을 떠오른 기억

영상 속으로/화제집중

어제 프렌치불독에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사람이 있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얼마후 댓글에서 최시원이 언급되기에 누군가 할일없이 악플다나보다 했었는데 사실이었네요..


보통 사람을 물게되는 개는 습관성이라고 하던데 더욱 놀란건 프렌치 불독이 아주 조그만 강아지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대형견이라고도 할수없는 견종인데 사람이 사망까지 이르게 할수 있다는게 더욱 놀랍습니다.





아내는 야간에는 홀로 공원 산책을 하지않는데 가장 큰 이유는 가끔씩 나오는 대형견주들 때문.. 인적이 많지는 않기에 큰개를 그냥 풀어놓기도 하는데 몇번 보고선 기겁해 나가지 않음..


집앞에 공원이 몇킬로미터 이어진 이곳에선 평일에 어떨때는 개반 사람반일 정도로 개가 많기도 한곳입니다. 소형견이긴하지만 절반정도는 개를 풀어놓은 상태이거나 있으나마나하게 보이는 목줄로 늘리면서 다니기도합니다. 뭐라고하면 부질없는 싸움이나 생길것같아 차마 말못하고 있었는데 이제는 좀더 공론화해서 이야기를 해야할 시점일듯..


몇년전 공원에서 있었던 황당한일이 떠올랐습니다. 그때 좀더 따끔하게 이야기하지 않은게 못내 아쉽기도합니다. 개주인은 심지어 웃기까지하면서 아이에게 위협적으로 짖어대는 상황에서 우리개는 물지 않는다면서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급기야 짜증섞인 소리 지르고 들고있던 삼각대로 대응하니까 잡으려고 왔지만 이미 개가 요리조리 피하면서 주인말을 듣지않는 상황.. 그와중에 지나가려니 뒤쫓아오던 녀석을 차마 때릴수도 없고... 



오래전 자주보던 TV동물농장을 보고 있을때에는 불편하던 몇가지가 갑자기 떠오르기도 합니다. 개를 저렇게 신주단지 모시듯 하는것도 좀더 생각해볼때가 되지 않았을까? 하는 의문.. 물론 어느부분은 타당고 개인적으로 들어가면 그렇지 않은 관계일수도 있다는건 인정합니다. 다만 문제되는건 타인에게 어떤 피해가 가는 상황이 될수있다면 개를 키우지 않는게 맞다고 봅니다. 이런 방송에서도 귀엽고 사랑스런 모습도 중요하지만 학대받는 동물들에 대한 관심만큼 반려동물 애티켓도 좀더 신경써서 말해주는게 중요해질듯합니다. 안본지 오래되서 하고 있을지도..



최근에도 주변집에서 낮에 방치하는지 지속적으로 혼자 울어대는 개가 있습니다. 밤이나 주말에는 짖지 않는데 평일에 집에 있을때면 묘하게 신경이 거슬립니다. 그런데 개주인은 정확히 모르는것 같고.. 그동안 접해본 개키우는 사람들과의 경험상 말해봐야 해결보다는 불필요한 싸움날것 같고.. 그렇다고 도저히 참지 못할정도로 개가 심하게 마구 짖어대는것도 아니기에 블편하긴하지만 애매한 부분도 공존...


애견이 하나의 생활방식으로 자리잡아가는 과정인데 궁극적으로 사람과 공존하기위해 방법을 진지하게 만들어가야할 시점에 발생한 사건이라고 봅니다. 그리고 개와 산책시 목줄과 필요에 따라 입마개하는것 당연시 되어야할 부분이란걸 처벌까지 가지 않더라도 당연한 부분으로 지켜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신고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