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메이저리그 가을야구 디비전 시리즈와 한국인 메이저리거 - 추신수 류현진 오승환 김현수

스포츠/해외야구

올해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던 한국인 선수들은 여러가지가 엇갈리는중입니다. 가을야구로 불리는 디비전시리즈에 나올수 있는 선수는 없을수도 있고 류현진이 나올 가능성이 약간있어 보입니다.


10월4일 내일부터 와일드카드끼리 펼쳐지는 양키스와 미네소타 10월5일에는 콜로라도와 아리조나의 단판 대결부터 시작됩니다. 시즌 초반에 헤매고 놀라운 승리를 쌓아가던 다저스는 마무리 시점에 연패에 빠지며 불안감을 보였지만 결국 전체 승률 1위를 차지했습니다.


연승기록을 세운 클리블랜드나 시즌초부터 지역선두를 고수한 휴스턴 양키스를 따돌린 보스턴등 아메리칸리그 강자들과 일찌감치 디비전 시리즈를 예약한 다저스와 워싱턴 그리고 시카고까지 2위와 여유로운 차이를 보이며 후반 아슬아슬함없이 결정을 지어놓은 상태였습니다.


추신수는 올해는 큰 부상없이 시즌을 마무리했고 성적만 놓고보면 조금 기대에는 못미치지만 나름대로 활약을 했습니다. 텍사스는 시즌초반 팀이 제대로 정리되지 않았고 벨트레의 부상 갈로 나폴리 오도어등 홈런을 제외하면 타율이 너무 바닥인 선수들이 주전으로 나와 어수선한 편이었습니다. 기대했던 루크로이도 부진했고 시즌중간에 다저스로 이적한 다르빗슈도 기대치에는 충족하지 못했습니다. 


추신수는 초반에 타격감이 오히려 떨어지는 지명타자로 나오는 횟수가 많았고 베니스터 감독은 타순을 어지럽게 올렸다 내렸다하는데다 홈런친 다음날 제외하는등 타격감이 매우좋은 경기이후 배제되어 이해하기 힘든 기용을 보였습니다. 그나마 추신수는 시즌 후반으로 접어 들수록 본래 기량을 회복하면서 1번이나 2번으로 자리를 완전히 잡았고 22호 홈런을 치며 본인 시즌 타이기록을 세웠습니다.


텍사스는 이번시즌 3천안타를 기록하게되는 벨트레 복귀이후 상승세를 타면서 종반으로 가면서 와일드카드 경쟁에 뛰어들었지만 마지막에 연패를 하면서 멀어졌습니다. 박찬호가 다저스에 있던 시절부터 봤던 벨트레가 최고의 선수가 되었습니다. 어차피 우승전력은 아니었지만 가을야구에 나가지 못하는 아쉬운 시즌이되고말듯...  시즌초반에 조금만 더잘하고 매우 약한 불펜만 조금더 안정되었다면 좋은 시즌을 보낼수도 있었습니다. 이번 시즌 내내 텍사스 경기를 주로해서 시청했기에 아쉬움이 남습니다.


이번시즌 기대했던 피츠버그 강정호는 음주운전이라는 매우 중대한 실수이후 비자를 받지못해 뛰지 못했습니다. 미네소타 박병호 역시 시범경기 기간내내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결국 선택을 받지못했고 중요한 시점에 부상이 겹치며 콜업을 받지못하고 마이너리그에서 보냈으며 내년 시즌 역시 불투명한 상태.. 아주 조금이나마 디비전시리즈중에 부상자가 생긴다면 나갈지도 모르겠지만 솔직히 확률은 거의 없어보입니다.. 중간중간 선보였던 샌프란시스코 황재균이나 뉴욕 양키스 최지만은 기회도 적었지만 커다란 임팩트를 줄만큼 적절히 살리지도 못하면서 국내로 유턴과 마이너리그에서 보내고 있는 상태...


지난해 적은 기회를 잘잡아 좋은 활약을 펼치며 올시즌 기대를 했던 김현수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시즌초반에 기회를 얻지 못했고 볼티모어에서 필라델피아로 급기야 트레이드 되었는데 내년시즌은 어떻게 될지 알수 없는 상태...


다저스 류현진은 간만에 복귀하면서 기대반 우려반이었는데 생각보다 괜찮은 시즌을 보냈습니다. 초반에 홈런을 많이 맞으며 불안했는데 올해는 메이저리그 전반적으로 공인구에대한 논쟁이 일정도로 홈런이 많이 양산되었고 어깨 수술을한 선수들의 재기는 매우 어렵다고 알려진것에 비해 시즌 전체를 놓고보면 긍정적으로 평가할수 있겠습니다. 


다만 다저스의 커쇼 우드 힐에다 다르빗슈까지 가세했고 작년 활약이 좋았던 마에다와 경쟁하는등 투수진이 너무 두터워 실력에 비해 불운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디비전시리즈에서 이미 선발은 물건너갔고 유난히 약했던 콜로라도와 시리즈가 펼쳐진다면 불펜에서도 서지 못할듯.. 그래도 다저스는 올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리고 있기에 이후에 기회가 올수도...


조금 아쉬운건 세인트루이스 오승환의 경우인데 지난시즌 로젠탈과 보직변경하면서 마무리 투수로 자리잡은듯한 모습이었습니다. 올시즌 활약을 대단하게 기대했지만 간파를 당한것인지 작년만 못했고 급기야 로젠탈과 다시 자리를 바꾸는 모습을 보여주며 마무리에서 중간계투로 내려갔습니다. 한국과 일본을 주름잡고 미국까지 그럴줄 알았는데 조금 아쉽습니다. 하지만 아직 마지막 기회는 남아있을정도의 구위는 보여주고 있습니다. 삼십대 중반을 넘어선 연령을 고려하면 몇시즌 남지 않았기에 선수 생활의 마무리를 잘해주길 응원합니다.


이외로 KBO에서 메이저리그로 유턴한 밀워키 테임즈는 주전으로 나올수 있을 정도의 활약을 펼쳤습니다.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는데 한글로 쓰여진 보호대가 인상적...

신고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