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자율적인 자제와 규제가 필요한 주택가 경적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집에 오는길 한적한 주택가인곳인데 평소에 거의 못듣던 경적소리.. 별 다급한 상황도 아니었고 도로 가운데서 말도 안되게 천천히 걷거나 통화중 혹은 스마트폰을 보면서 오는것도 아니었는데.. 인지를 하지 못한 순간에 들린 경적소리는 상당한 스트레스를 유발... 순간 짜증이 났지만 차는 휙 지나가버림.. 중형차에 여자였는데.. 저러니 김여사 소리듣지 이러면서..


집에 들어왔다 나가는길.. 참고로 우리동네는 학교가 가까워 스쿨존... 몇년전 아들은 한번 사고가 난적도 있는데 혹시나 성장판을 건드리지 않았을까 노심초사하기도...


이번에도 뒤에서 빠앙 소리에 순간 깜짝 놀람.. 팔순 노인처럼 천천히 걸어간 것도 아니고.. 길 가운데로 걸어간 것도 아닌데 아침에 일도있고해서 두배로 짜증이 나서 고개 숙이고 한동안 노려봤더니 잠시 멈추다 다가와서 차창을 열고 무슨 문제냐며 말하며 눈똥그랗게 뜨고서 쳐다보는 얼굴은 이십대 청년... 


차림새나 표정은 그리 버릇없게 생긴 것은 아닌데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수있는 운전대만 잡으면 조급해지고 흥분하는 스타일인듯.. 말은 살짝 거칠었는데 똥그래진 눈빛이 스스로 켕기는게 있는지 분노보다는 뭔가 곤혹스러워하는게 읽혀짐.. 시선을 정면으로 보다 아주 살짝 돌려서 이야기하는게 이런 경험이 많지않았던듯.. 상대가 무표정하고 만만하지않게 생긴 중년남자라 그런지...(남자들은 사오십대되면 살아온 경험때문에 상대 감정을 젊을때보다는 세밀하고 빠르게 캐치합니다.. 물론 상대방 이해의 차원보다는 대체로 빨리 본인에게 유리한 쪽으로 가는 경향이긴 하지만..).. 그와중에 속으로 얘는 일처리하는게 아직 애기구만... 


순간 놀라서 기분이 언짢기는 했지만 누가 다친것도 아니고 시비붙어봐야 결론나는 것도 없이 지금보다 기분만 버릴것같아 그냥 가라고 손짓함.. 청년은 그와중에도 일단락 짓고 무마하려고 한건지 됐죠(이제 가도 상관없지요하는 소리로 들림) 하면서 후다닥 가버림.. 


멈춰서서 창문까지 열었으면 웃으면서 가볍게 사과를 하던지 잘못이 없다면 끝까지 본인 의사를 이야기하면서 납득시키거나..  운전자 입장에서 습관적으로 형성된거라 자기 잘못은 아닌것 같은데 그렇다고 딱히 상대방 잘못도 없고.. 인정하자니 지금까지 그래왔던거라 당연히 여겨지고 저 아저씨가 괜히 예민하게 구는것 같은데 보행자 입장이면 그럴수도 있는것 같고 그래서 나온 행동으로... 결국 내식으로 소설쓰고 끝냄...


하지만 보행자에게 경적소리는 엄청난 스트레스 유발자입니다. 차안에서 듣는 것과 도로변에서 쌩으로 듣는 것은 천지차이.. 지금처럼 주택가에서 차가 오는줄 모르고있다 바로뒤에서 듣게되면 진짜 놀랍미다. 다급하게 사람이 다치게 생겼을때를 제외하면 쓰지 말아야할 물건... 도로변이라도 그런데 주택가에서는 우선적으로 자발적인 자제는 물론이고 강제적으로 금할수있는 신고등으로 처벌받을수 있어야하고 그렇게 되기위해 강력하게 법적인 구속력도 가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걸음마 아기부터 임산부 노인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이 걸어다니기에 최소한 주택가에서는 쾌적한 주거권이 우선이고 무조건 보행자 우선이 지켜져야하겠습니다!


참고로 과도한 경적소리로인해 보행자나 다른 운전자가 놀라 다치면 운전자 과실로 처벌..  차보다 사람이 우선인데 우리 풍토는 아직 갈길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그렇다고 자율주행차 시대만 기다릴수도 없고.. 물론 그때되면 또다른 문제가 튀어나오겠지요...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