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서평] 음식에 숨겨진 맛있는 과학 - 맛이야기

도서관환상/인문학

맛 전성시대라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요리와 미식에 관심이 가는 요즘입니다!


맛의 비법이니 독특하고 까다로운 감별방법까지 오가는 것들이 신비롭게 포장까지되고 있는 가운데 접하게된 맛이야기라는 책입니다.


저자는 과학적으로 맛에대해 접근하면서 일반적으로 상식으로까지 통용되는 것들에 대해 너무 호들갑 떠는것은 아닌지 반문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결국 저자의 이야기를 요약해서 해석해보면 맛이라는것을 생성해내는 것은 결론적으로 접근하면 궁극적으로 뇌에서 일어나는 작용이고, 음식을 즐기는 것은 기대감부터 시작해 식도락을 즐기는 방법의 문화적 차원이 가장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습니다.



최근 성인병의 주범으로 꼽히는 설탕과 나트륨은 결국 섭취량의 문제로 인한것이지 설탕이나 소금자체에 문제가 있는것은 아닌데 설탕은 중세시대에는 약국에서 취급하던 약이었고 원료인 사탕수수는 비료나 농약이 아까울 정도로 저렴하게 재배하는 작물이기에 유기농 인증만 안받았을뿐...


사람이 단맛에 집착하는 이유는 전자기기의 배터리처럼 단맛이 신체 에너지 구성의 제일 요소라고 보기때문.. 탄수화물을 단맛으로 느끼게 세팅된것이 인체라면서 본능적으로 달지 않은 과일을 잘먹지 않는 이유도 맛이 없다고 느끼기 때문인데 보통 병원에 들어가면 포도당 주사부터 놓는것도 신체에 에너지를 보충해주는 이유..


이외에도 MSG나 정제염도 표백문제를 강하게 제기하는중이지만 MSG는 발효된것이고 정제염도 인체에 무해한편으로 저자의 주장은 적정량을 넘어서 총량으로 음식을 많이 먹는것이 문제라는 관점입니다. 과식이 가장 큰 건강의 적이고 적정량은 체질에 따라 달라지는 부분이 있다고합니다.


이외에 매운맛과 우리가 미각을 느끼는 뇌의 활동등에 흥미롭게 일독할 수 있습니다.


큰기대없이 집어들었다가 재미있게 읽는 책들이 있는데 그중에 하나입니다.





저자 최낙언 관련 웹사이트 - www.seehint.com (저자의 관점과 내용을 수용하던 반대하던 흥미로운 내용들이 많습니다. 최근에는 민간요법이나 특정 경험에 기댄 이야기들에 대한 반감이 생기는 중이었는데 대부분 근거없는 혹은 일부분에 한하는 주관적인 내용이거나 사악한 상술과 맞닿은 것들이라고 생각하는 중인데.. 이곳 자료들은 와닿는 내용들이 많습니다.)


신고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