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2008년 출시된 소니 핸디캠에 적용된 기술

영상장비 및 교육/촬영기기

소니 코리아 핸디캠에 적용된 기술에 대한 설명

구입하는 입장에서 보면 홍보성 문구들도 여러가지 보이지만 몇가지 트렌드를 읽을수 있습니다.
저장매체의 변화,UCC 동영상과 관련된 부분들,보편화된 HD,

캠코더가 이전보다 아주많이 대중화된 것으로 보입니다.
개인적으로 특성을 말해줄정도의 사용경험을 가진 가정용 캠코더가 10여대를 헤아리지만 아직도 누군가에게 딱꼬집어 이야기 해준다는 것이 난감합니다. 이말을 뒤집으면 여러가지 모두 충족시켜주는 기기는 존재하기 힘들다는 생각... 그리고 개인마다 선택의 기준이 다르다는 점...


  - 자료출처 소니코리아

소니 코리아가 이번에 출시한 풀HD핸디캠 4종 ‘HDR-UX20’, ‘HDR-SR12(120GB)’ ‘HDR-SR11(60GB)’, ‘HDR-SR10(40GB)’ 에 적용된 첨단 풀HD 기술에 대한 상세한 부가설명은 아래와 같다.


소니가 단독 개발, 2007년 9월 소니의 준전문가급 DSLR 카메라인 ‘알파700’을 통해 첫 소개된 엑스모어(ExmorTM) CMOS 센서는 하이라이트 및 섀도우 디테일이 뛰어나 렌즈의 탁월한 묘사성능을 극대화한다. Exmor CMOS 센서의 온 칩(On-Chip)회로는 고용량의 이미지를 최고속으로 변환시키면서 아날로그 신호경로를 줄여둔다. 그뿐 아니라 아날로그-디지털 신호 변환의 직전/직후 2곳에서 노이즈 발생을 방지해 주며 노출시간이 길거나 고감도 촬영 시 발생하기 쉬운 노이즈를 제거해 영상을 자연색 그대로 정밀하게 재현해 준다.


비욘즈(BionzTM)’ 이미지 프로세싱 엔진: 소니가 개발한 ‘비욘즈’ 이미지 엔진은 최종 이미지 저장단계에서 고픽셀 정보, 렌즈, 셔터 메커니즘, CCD 이미지 특성 등을 신속하게 처리해 이미지를 분석 함으로써 사람의 피부는 물론 자연물 피사체에서 자연스러운 톤을 연출해낸다. 또한 ‘DRO(D-Range Optimizer)’로 알려진 노출 및 톤 최적화 기능도 포함한다.


DRO: DRO(Dynamic-Range Optimizer)는 역광에서 배경과 피사체의 명암조절을 통해 촬영한 이미지를 보다 자연스럽고 원본에 가깝게 가공해준다. 일단 이미지가 촬영되면 피사체와 배경의 정보를 분리해 각각의 원래 정보에 맞게 프로세서를 통해 처리된다. 처리된 각 이미지는 다시 합쳐져서 보다 선명한 이미지를 얻게 된다.


엑스트라 파인 LCD (Xtra Fine LCD): 3.2인치에 달하는 소니의 ‘엑스트라 파인 LCD(Xtra Fine LCD)’는 이전 ‘클리어 포토 LCD 플러스(Clear Photo LCD Plus)’에 비해 약 4배 이상의 해상도를 실현한다. 색 재생력이 기존 LCD의 약 1.6배 강화됐고 명암비율(Contrast)도 약 1.5배 향상돼 더욱 생생한 영상을 구현한다. 픽셀이 세로로 배열돼 있어 보다 향상된 디스플레이를 제공하며 와이드(wide)화면을 통해 감상의 즐거움도 더했다. 또 x.v.Color를 지원하여 촬영한 영상을 별도의 HDTV를 통하지 않더라도 바로 Xtra Fine LCD를 통해 풀 HD영상 그대로 확인할 수 있다.


x.v.Color: ‘x.v.Color(x.v.컬러)’는 업계 표준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xvYCC 색상표준 규격을 채택한 소니의 서브 브랜드로, 2007년부터 출시되는 모든 HD 핸디캠 및 브라비아 TV제품에 지속적으로 적용해나갈 방침이다. xvYCC란 영상의 색을 보다 자연스럽게 표현하기 위한 새로운 색공간 규격으로 2006년 국제전자표준회의(IEC)에서 승인한 색상 표준인 xvYCC를 지원하는 규격이다. 이 표준은 HD 시대를 맞아 TV 화면에 표현되는 색 스펙트럼을 업데이트할 목적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기존 HD TV의 색공간 규격보다 1.8배의 넓은 색상신호를 표현해 이 규격에 맞추면 인간의 눈으로 볼 수 있는 자연스러운 색상에 보다 가깝게 표현할 수 있게 된다.


AVCHD 포맷: AVCHD(Advanced Video Codec High Definition) 포맷은 2006년 5월 소니와 파나소닉이 공동 개발한 HD 비디오카메라 저장 규격으로 1080i나 720p 방식의 HD 영상신호를 동영상의 고압축을 지원하는 MPEG-4 AVC(H.264) 방식으로 압축해줘 HD영상을 지름 8cm DVD, 하드디스크(HDD), 메모리스틱 등에 저장할 수 있다. ‘AVCHD’는 기존 MPEG-2 방식대비 2배의 압축효율과 함께 최고 18Mbps 데이터 전송속도를 제공하며 9Mbps를 채택할 경우 DVD 디스크 한 면에 고화질 데이터를 20분 분량을 저장할 수 있다. 오디오 코덱으로는 돌비 디지털(AC-3)이나 리니어 PCM을 지원하며 대용량 차세대 광디스크 규격인 블루레이(Blu-ray)와도 호환된다. 현재 AVCHD 규격을 채택한 업체는 어도비, 캐논, 사이버링크, 네로, 인터비디오, 파이오니어, 삼성, 샤프, 유리드시스템, 소닉 솔루션 등 10여 개사이며, 소니는 그 외 브랜드와의 호환성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논의 중에 있다.



소니가 주창하는 ‘듣는 HD’는 신제품에 장착되는 5.1채널 돌비 서라운드 내장 줌 마이크로 구현된다. 무려 5.1채널에 돌비 서라운드 기능을 갖춰 보다 생생한 현장의 소리까지 담을 수 있다. 더불어 새로 장착된 줌 마이크는 영상을 당기면 소리까지 함께 당겨져 크게 들리는 ‘보이스 줌(Voice Zoom)’ 기능까지 갖춰 보다 생동감 넘치는 영상을 연출할 수 있다.


업계 최초 ‘얼굴인식’, ‘DRO’ 등 전례 없는 부가기능 탑재

 
풀 HD핸디캠 신제품 4종에 캠코더 최초로 적용된 ‘얼굴인식(Face Detection)’ 기능은 인물의 동영상이나 정지영상 촬영시 최대 8명까지 얼굴에 초점과 노출, 및 컬러를 자동으로 맞춰줘 웃는 얼굴을 더욱 밝고 예쁘게 촬영할 수 있다. 또한 촬영된 얼굴에 자동으로 더 많은 영상 데이터를 분배하여 얼굴 영상의 질을 높여준다.



역광에서 배경과 피사체의 밝기를 자동으로 보정해주는 소니 고유의 ‘DRO (D-Range Optimizer)기능’ 역시 캠코더에 최초로 탑재됐다. 최대한 있는 그대로의 장면을 연출할 수 있어 나들이나 여행 등 야외 활동 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필요할 때 전원을 바로 끄고 켤 수 있는 혁신적인 HD UCC 솔루션

 진정한 풀 HD의 영상을 제공하면서 초보자도 쉽게 다룰 수 있는 여러 부가기능을 통해 HD UCC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점도 빼놓을 수 없는 장점이다. ‘퀵-온(Quick-On)’은 필요할 때 전원을 바로 켜 영상을 찍을 수 있어 놓치고 싶지 않은 장면의 촬영은 물론 전원 절약 효과도 있다. 퀵-온과 같은 다양하고 혁신적인 부가기능이 탑재돼 누구라도 재미있고 쉽게 UCC를 제작할 수 있게 했다.


퀵-온 기능 외에도 터치패널과 홈 메뉴를 통한 인터페이스 통합으로 촬영, 편집 등의 조작이 쉽고 다양한 인덱스 기능을 통해 촬영한 영상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카메라의 설정을 대부분 자동으로 설정, 유지해주는 ‘이지 핸디캠’ 기능 및 ‘불꽃놀이’, ‘노을’ 등 장면을 선택하면 자동으로 조리개와 셔터스피드 값을 최적으로 설정을 해주는 ‘장면 선택 촬영’ 기능을 통해 초보자라도 훌륭한 화질의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저장매체의 새로운 개념을 제시하는 하이브리드(Hybrid) 기능

지난 1월 소니가 업계 최초로 선보인 하이브리드는 최대 3개의 저장매체 중 원하는 매체를 골라 동영상과 정지영상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기능이다. 플래시DVD핸디캠 HDR-UX20은 내장 8GB 플래시메모리, 메모리스틱, DVD 등 총 3개의 서로 다른 저장매체에 동영상 저장이 가능한 ‘하이브리드 플러스(Hybrid Plus)’ 기능을, HDD핸디캠 HDR-SR12, HDR-SR11, HDR-SR10은 HDD와 메모리스틱 2가지 매체에 동영상저장이 가능한 ‘하이브리드(Hybrid)’ 기능을 갖췄다.

또한 USB나 PC를 통하지 않고도 저장매체간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한 ‘더빙(Dubbing)’ 기능을 더해 촬영의 자유로움에 나누는 즐거움까지 더했다.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