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 : 멕시코 경기일정 - 1998년의 리벤지매치가 될수있을까?

스포츠/축구

지금으로부터 20년전인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첫상대는 멕시코였습니다. 우리팀 감독은 차범근이었고 아시아 지역예선 무패를 기록하고 올라왔는데 기대감이 매우 높은 대표팀이었습니다. 당시 대표팀 에이스는 황선홍이었는데 아쉬운 실수를했던 94년과 다르게 절정의 기량을 보여주었고 기대감이 높았지만 불운하게도 월드컵 출발직전에 있었던 중국과 평가전에서 경기를 뛰지못할 정도로 부상을 입었습니다. 이후부터 중국과 평가전은 하지 말자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팬들은 분노하기도...



멕시코도 당시 우리처럼 대부분이 국내리그에서 뛰던 선수들이었는데 당시에 제일 유명했던건 캄포스 골키퍼로 170cm의 단신으로 필드플레이어처럼 공을 몰고나오기도 했습니다. 놀라운 순발력을 지닌 선수였습니다.


우리나라는 나름 선전했던 1994년의 월드컵 경험을 바탕으로 할수있다는 자신감과 지역 예선전 무패 그리고 유럽무대를 누비며 세계적으로 인지도를 갖춘 선수였었던 차범근의 지휘로 한층 기대감이 높았습니다. 이제는 결과물까지도 가져올것으로 기대..


월드컵에 가장 아쉬운 취약 포지션으로 떠오른건 골키퍼와 최전방 공격수였습니다. 하지만 당시 김병지가 등장하면서 골키퍼의 약점은 많이 커버되었다고 생각했고 당시 서른살이던 황선홍은 축구선수로서 원숙함과 체력이 공존하는 상태... 


비록 황선홍이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하게되었지만 멕시코전 하석주의 선제골이 나올때까지만해도 그대로 맞어떨어지는듯 했습니다. 멕시코의 캄포스도 수비수를 맞고 굴절된 볼이라 방도가 없었습니다. 그날은 하석주의 생일이기도 했는데 자축포를 쏘았는데 바로 몇분뒤 헬게이트가 열렸습니다. 당시에 강화된 백테클 규정에 경고가 아닌 퇴장명령이 내려졌습니다.


하석주는 선수시절 반칙을 많이하는 스타일이 아니었는데 이날따라 백테클이 나왔고 당시 월드컵부터 엄격하게 적용한다고 이야기가 되어있었습니다. 그 첫번째 적용대상이었고 다음 경기부터는 심판들의 적용이 조금씩 완화되는 느낌이었습니다. 이번대회의 VAR만큼은 아니지만 아쉬운 대목..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멕시코와 경기에서 선취골을 넣는 장면




얼마전 하석주는 인터뷰에서 그일로 미안해서 20년동안 차범근 감독을 피했다고 합니다. 아마도 세월이 많이 흘러서 이제는 언급이라도 할수있는 상태인듯..





러시아월드컵 6월24일 멕시코와의 경기는 승패도 매우 중요하지만 그이전에 경기에 나오는 선수들이 자기들의 경기를 해야합니다. 지난 스웨덴전은 신태용 감독이 장고끝에 악수를 내놓았던 경기라고 결과적으로 말할수 있습니다. 우리의 경기를 하지도 못했고 결과를 가져오지도 못했습니다. 설혹 경기에 패하더라도 우리의 경기를 시원스럽게 하고오길 응원합니다.


앞서 최전방 공격수와 골키퍼의 보강만되면 세계무대에서 비벼볼만하다고 생각한적이 있었는데 지금 손흥민과 떠오르는 조현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까지 전력이 강하게 느껴지지 않은 스웨덴에게 패했습니다.


축구라는게 보는것과 실제의 차이는 생각보다 많은데 체력과 멘탈 그리고 하나의 팀으로 묶을수 있는 트레이닝과 걸맞는 리더쉽이 있어야만 자기의 실력이 그대로 발휘될수 있습니다.


1998년의 기억위에 새롭게 좋은 기억이 올라가길 기대해봅니다!


2018년 대한민국 : 멕시코 월드컵 축구경기 6월24일 00:00


인터넷 생중계 - http://2018wc.sports.afreecatv.com/



Flag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