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 영상활용 | 영상장비 | 웹이야기 | 영상속으로 | 스포츠 | 사람과사람 | 여행아웃도어




관악산 계곡에서 물놀이 과천방향에서 올라가는길로 예전에 한번 데리고 정상까지 갔다가 아빠가 까무러칠뻔.. 거의 들쳐업고 올라갔다온적이 있는데 다시는 안감.. 이후 초등학교 입학후에 데리고 갔을때는 혼자힘으로 잘올라감..



블로그의 관련글

2008/04/22 - 관악산에 오르다 올챙이를 보다...





아이를 키우다보면 특히 남자아이들은 엄하게 군기 잡아서 키우는 분들도 있을텐데.. 간혹 열받아서 몇번 시도했었는데 결과적으로 하지않기로.... 우선 대외적으로(?) 매우 얌전하고 자기할일 잘하는편이고 간혹 주저할만큼 신중한면도 있기에 이런 성격은 너무 제지만 하다보면 주눅들 것같은 부분이 있었고 그렇게 너무 억눌려 엄한 분위기에서 큰 아이들은 어른이 되어서 사춘기가 오는경우도 있다고합니다. 일반적으로 밖에서 활개치는 아이들이 집안에서는 억눌려있는 상황일 경우도 많다고합니다. 


육아는 크게 상식의 범주를 넘어설 만큼의 극단적이지 않다면 역시 정답이 없습니다. 상대적인 해법과 장점이 있을뿐... 그리고 부모와 유대관계가 깊고 미숙한 부분이 있더라도 믿음에 기초하면 정서적으로도 안정이 되기에 행복한 삶의 한부분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초등학교때는 놀이가 최고의 스승이라고 보입니다. 요즘처럼 명문대 나와도 취업도 변변치 못한 현실에서는 서열세우듯 지적인 발달만 키울게 아니라 소통을 잘하고 장기간 이끌어나가는 심리적 안정성과 배려의 심성을 가진 사람이 전면에 나설수 있기를 기대하고 방향을 잡아나가고 있는중... 





신고


트랙백 주소 http://betterface.kr/trackback/5331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Flag Counter

이전버튼 1 2 3 4 5 ... 5268 이전버튼



카테고리

전체 분류 (5268)N
초보의 영상활용 (102)
영상장비 및 교육 (156)
웹이야기 (197)
스포츠 (4091)
영상 속으로 (366)
사람과사람 (278)N
도서관환상 (55)
미술여행 (5)
여행 아웃도어 (18)

공지사항



Yesterday324
Today40
Total5,439,683


최근에 받은 트랙백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