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월드컵 대표 신태용호 수비로 무너진 러시아전과 힘든 경기가 예상되는 모로코전

스포츠/축구

그동안 논란이 되었던 히딩크 대표팀 감독 선임은 본인의 힘든 상황을 이용수 축협 부회장이 확인하면서 일단락 되어가는 중입니다. 최근 적폐세력으로까지 꼽히는 축구협회는 절묘한 타이밍을 모두 놓치며 무능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정몽준 시절의 축협을 생각하면.. 정치인으로서 정몽준은 아주 별로 였지만 축구협회 회장으로서의 정몽준은 꽤 유능하고 축구에 대한 애정이 깊은데다 재력에 주변 실무진까지 구성할수 있었던 리더였다고 생각됩니다. 지금은 이에 못미치는 상황이고 축구인들로만 구성된 축구협회는 아무래도 시야가 좁으리라고 보입니다. 인력을 적절히 분배해서 행정적인 부분은 필요로할때에한해 조언하는 입장에서고 전문 실무자들에게 전적으로 맡기는 것이 맞을듯... 


히딩크의 의견에 대한 조율등 협회가 나서야할 필요한 순간에는 안보이고 밀실행정의 흔적들이 사회적으로 보여지는데다 변명으로 보이는 모습만 연출해 차라리 가만있음만도 못한 현재..



이제는 여건상 신태용 감독은 논란의 대상이 될수는 없고 히딩크가 공식적인 자리는 불가하다는 입장을 명확히 밝혔기에 신태용 체제로 어떻게 월드컵을 치뤄낼까를 골몰하는게 맞는것 같습니다. 최상의 선택이라고 볼수없지만 현재로서는 선택의 폭이 거의 없다고 할수 있습니다.


그래도 아쉬운건 대국적으로 상당히 메리트있는 선택지를 하나 놓쳤다는 부분이고 신태용 감독에게도 충분한 여건과 시간을 준것이 아니기에 홍명보 감독처럼 유능하고 전도유망한 감독 한명의 커리어를 망칠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는 부분입니다. 신태용 감독에 대한 반감은 전혀없지만 이리저리 맞춰봐도 그리 좋은 선택이라고 하기는 힘듭니다.


지난 러시아전 수비가 무너지면서 경기는 급격히 기울었고 안그래도 공격성향을 보여준 신태용 감독의 지금까지의 스타일을 고려하면 더욱 안맞아 보입니다. 물론 지난 경기보다 권창훈이나 이청용이 제몫을 해주면서 고무적인 모습이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무너진 수비는 월드컵 본선에서 더욱 예리하고 강력한 팀들을 만나면 참패를 당할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신태용 감독은 경기후 내용은 좋았다라는 말을 하면서 감싸는듯싶었지만 결과적으로 팀에 저해되는 인터뷰를 합니다. 현재 케이리거 수비수들이 들어와도 거의 비슷한 결과였을것으로 예상됩니다. 국대 선수들은 연령별 대표팀이 무조건 내새끼 편들듯이 하는건 아니기에 때로는 반대로 나가며 상황에 맞게 미디어를 이용하면서 적절한 자극으로 밀당을 해야되는 선수들...  무조건적인 격려나 감싸기 혹은 질타로 다스려질 팀이 아니라는걸 빨리 캐치해야할듯... 


우선은 축구대표팀이 보여주어야할건 많이 등돌린 팬심을 되돌려야할 시기입니다. 전에 자주 말하던 졌지만 잘싸웠다 정도까지는 해주어야합니다.  8.90년대 대표팀 경기를 보면 의욕과잉이 아닌가 싶을정도로 덤비다 물론 망가지기도 했었는데 이제는 이런 모습조차도 볼수 없는 상태입니다. 케이리거가 빠져 선수구성이 한계점이 있지만 보여줄수 있는건 현재로선 투혼(이런 식상한 말을 한다는게... 팬으로서 서글픔...)이고 할수 있는건 많이 보여주길...


팬으로서 너무 답답한 국대 축구경기




평가전 일정 및 중계


2017.10.10.(화) 22:30  스위스 빌-비엔느 티솟 아레나  MBC  네이버스포츠 

신고



Flag Counter